원래 태양은 2개?…잃어버린 별 네메시스

곡성섬진강천문대 | 2017.06.16 | 조회 366
  •             
      



지금으로부터 수십 억년 전 지구에는 SF영화에서처럼 2개의 태양이 떠올랐을지도 모르겠다. 

최근 미국 하바드대학과 버클리대학 등 공동연구팀은 한때 태양계에는 2개의 태양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다소 파격적인 이번 연구는 그간 가설로만 이어져왔던 '네메시스'(Nemesis)의 존재 가능성과 맥을 같이한다. 네메시스 가설의 시작은 지난 1984년 시카고 대학의 두 고생물학자의 주장에서 비롯됐다. 당시 데이비드 라우프 교수 등 연구진은 지구는 2억 5000만 년 동안 여러 번의 대량멸종 사건이 일어났는데, 2600만 년을 주기로 한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중에는 물론 소행성의 충돌로 인한 공룡의 멸종도 포함돼 있다.

이후 과학자들은 2600만년이라는 주기성을 만든 원인을 찾기 시작했고, 일각에서 태양계 저너머에 '범인'이 있다는 주장을 펴기 시작했다. 그 범인이 바로 네메시스다. 전문가들의 가설은 이렇다.

45억 년 전 태양은 형제로 태어났으나 이중 하나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점점 멀어져 태양계 저 밖으로 밀려났다. 태양보다 크기가 작고 빛도 약한 네메시스는 현재 극단적인 형태의 타원궤도로 움직이는데 이 경로에 오르트 구름(Oort cloud)이 있다. 오르트 구름은 장주기 혜성의 고향으로 태양계를 껍질처럼 둘러싸고 있는 가상의 천체집단이다. 거대한 둥근 공처럼 태양계를 둘러싸고 있는 오르트 구름은 수천억 개를 헤아리는 혜성의 핵들로 이루어져 있다.

곧 네메시스가 2600만 년을 주기로 오르트 구름을 지나가면서 교란시켜 대량의 혜성이 만들어지고, 이 혜성이 지구에 떨어져 대량멸종 사건을 일으킨다는 것이 가설의 골자다. 이 때문에 서구에서 부르는 네메시스의 또다른 별칭은 '이블 트윈'(The Sun's Evil Twin)이다.

그러나 이 가설은 증명되지 못했다. 그 이유는 네메시스를 아직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지만 그렇다해도 네메시스가 허구라는 증거도 되지는 않는다.

 

이번에 하버드 대학 등 이론물리학자들은 지구에서 600광년 떨어진 가스 구름인 페르세우스 분자 구름(Perseus molecular cloud)을 통해 별이 태어나는 것을 관측했으며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오래 전 태양도 쌍성일 가능성이 높다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내놨다. 

논문의 공동저자 스티븐 스털러 연구원은 "네메시스가 존재하느냐고 묻는다면 대답은 '그렇다'"면서 "우주의 별들은 우리의 태양과 매우 비슷하며 대부분 쌍성으로 태어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시에 태어난 별은 쌍성계가 되거나 아니면 서로 분리돼 멀어져 간다"면서 "네메시스는 분리된 경우에 해당되며 아마도 태양과 해왕성 거리보다 17배 더 먼 지역에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출처 : 나우뉴스





 
twitter facebook band kakao
255개(1/13페이지)
천문_천문자료실_우주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55 우리 은하 주변을 흐르는 ‘별의 강’ 사진 첨부파일 곡성섬진강천문대 37 2018.02.08
254 138억 년 우주 역사 한 눈에…역대 최고 시뮬레이션 공개 사진 첨부파일 곡성섬진강천문대 36 2018.02.08
253 35년만에 블루문 개기월식 온다 곡성섬진강천문대 120 2018.01.19
252 유성우 오늘(13일) 관측 가능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177 2017.12.13
251 4일 새벽 올해 가장 큰 달이 뜬다.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189 2017.12.02
250 생명체 살기에 최적… ‘제2의 지구’ 발견 사진 첨부파일 곡성섬진강천문대 206 2017.11.18
249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별, 고리가 있다?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237 2017.11.11
248 오리온자리 유성우, 22일 오전 0시 이후 관측 최적 ‘별똥별 쏟아져’ 곡성섬진강천문대 217 2017.10.21
247 지구와 달 사이를 지나는 소행성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263 2017.10.11
246 ‘주노’가 잡은 목성의 놀라운 ‘쌩얼’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217 2017.09.21
245 우주에서 가장 나이 많은 별은 몇 살일까?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255 2017.08.24
244 맨눈 관측 가능한 부분월식 곧 있어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323 2017.08.05
243 나사 동영상 공개…명왕성의 얼음 평원과 장엄한 산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304 2017.07.21
242 목성 비밀 밝힐 주노, 대적점 첫 근접 촬영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275 2017.07.14
241 역대 가장 선명한 오리온의 별 ‘베텔게우스’ 포착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345 2017.06.29
>> 원래 태양은 2개?…잃어버린 별 네메시스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367 2017.06.16
239 '26일 슈퍼문' 해수면 상승으로 안전사고 주의해야 곡성섬진강천문대 339 2017.05.24
238 카시니 호, 토성의 육각형 소용돌이 포착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409 2017.05.12
237 무궁화 위성 7호 발사 성공…7월부터 서비스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422 2017.05.05
236 ‘우주 속 점 하나’…토성에서 본 지구 사진 곡성섬진강천문대 406 2017.04.28